창: 창문에 비치는 따가운 햇살 아래에서
공: 공상에 잠길 때 비로소 깨닫는 것 – “나”

철학적으로 지어봤습니다 ㅎㅎ
이성규
01071281291 입니다